태국에서 북한사람하고 춤 춘 기억 2

태국에서 북한사람하고 춤 춘 기억 2

하이바 0 600

 

 

16235674196423.jpg


 

1편: http://todayhumor.com/?humordata_1908039

 

제 실제 경험담입니다. 반말로 쓴점 양해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렇게 첫 수업이 끝나고

2번째 3번째 4번째 수업이 지나갔어

다행히도 그동안 여학생들과 많이 친해 질 수 있었고

간단한 대화를 할 정도로 사이가 진전 되었어

그녀들에게 가장 많이 들은 질문은

"Were are you from?" 이었던거 같아

다들 내가 처음에 일본인인줄 알았단다

(찐따 처럼 생겨서 그런듯... )

그러다가 친해진 여학생중 한명에게

그 한국사람처럼 생긴 여학생 어느 나라 사람이냐고 물어봤음

그 여학생이 말하길

"Ah~~~ She is North Korean!^^"

심장이 철렁 내려 앉았어

"노..노스 코리아? ㅆ...."

하...왜 ㅆㅂ 하필이면 북한이지? 북한에서 여기까지 유학 올 정도면

아버지가 고위층 간부일텐데.. 혹시 자기 딸이 남조선 아새끼랑

춤추는 걸 알면 날 암살 하진않을까?

 

16235674199446.jpg

 

농담아니라

그당시에는 정말 진지하게 무서운 생각이 들었음

그래서 그 많은 여학생들중 그녀에게만 말을 걸지 않았어

그녀도 내가 한국에서 왔다는 것을 알테니

그녀도 그것을 원했으리..

쨌든 수업이 진행 될수록 학생들의 춤 실력은 점점 향상되어갔고

그중 나와 북한 여학생이 실력이 눈에 두드러졌어

 

 

다른 학생들이랑 춤을추면 딱 학예회 재롱잔치 느낌났는데

이상하게 그녀와 호흡을 맞출때면 스텝 시선 제스처 모든 것이 물처럼 자연스럽게 흘러갔어

사실 그녀가 엄청 잘 했던것 같아. 어렸을때 춤 교육을 받은건지 아니면

머리가 좋은건지

바람에 날리는 실크처럼 부드러운 선을 그리는 것 같았어

 

 

그럴때마다

눈치없는 교수님은

"미스터 베리굿 왓어 원더풀" 하며 따봉을 날려댓음

그때마다 나와 그녀는 서로 어색한 미소를 지었지..

그녀 때문이었을까?

어느새 사교댄스 수업은 가장 기다려지는 수업 시간이 되었고

집에서 바람의전설이라는 영화까지 찾아보며 혼자 춤추는 지경까지 되어버렸어

 

16235674202719.jpg

 

그러면서 그녀에게 어떻게 말을 붙힐수 있을까 고민했던 것 같아

"어...북조선 동무 김정은 동무는 잘 지내고 있나요?? 하.. 됐다 관두자.."

기억나는것이 당시 2017년 10월 정도 쯤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로 남북 관계가 험악해지는 시기가 있었어

 

16235674204913.jpg

 

아마 그것 때문에 북한 전세계적으로 욕먹었던 걸로 기억해

그런 시기 때문이였을까 점점 향상되는 나와 그녀의 춤 실력과는 상반되게

우리는 점점 어색해지고 여전히 대화를 한마디도 하지 않았지

아니 할 수 없었어

그녀도 자신이 북한에서 왔다는 것을 드러내고 싶지 않았던 것 같아

전세계적으로 북한 이미지가 워낙 최악이니 뭐...

하여튼

우리는 점점 어색해지고

심지어 그녀가 수업에 나오지 않는 날도 생기기 시작했어..

나를 의식 해서인걸까?

 

 

그녀가 수업에 나오지 않은 날은 다른 여학생들과

조금더 춤에 집중하려 했는데

솔직히 그녀보다 잘 추는 여학생은 없었어

어느새 그녀와 호흡을 맞추는게 그리워지기 시작했어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