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린데만이 한국어 학당에서 한국어를 배우면서 한 가장 큰 실수.

다니엘 린데만이 한국어 학당에서 한국어를 배우면서 한 가장 큰 실수.

꼬돌이 0 401

16311202749415.png

16311202751796.png

16311202754169.png

16311202756151.png

16311202758456.png

163112027608.png

16311202762749.png

16311202764682.png

16311202766601.png

다니엘 린데만은 한국어 학당에서 배운 한국적인 표현인 '입에 발린 소리'라는 말을 바로 응용해보고자 했는데, 식당에 가서 잘못 응용하는 바람에 얼굴이 화끈거리는 곤욕을 치른 적이 있었습니다.

 

"입에 발린 소리를 하지 마세요."라는 말은 마음에도 없는 아첨을 하는 사람한테 흔히 하는 말이거든요.

0 Comments